자료실

제목 전북도, 지역강소기업 (주)진우에스엠씨 선정
작성자 Admin 작성일 2015-06-12
전북도, 지역강소기업 5개 업체 선정
기사입력 : 2015년06월12일 11시32분

전북도는 중소기업청에서 시행하는 지역강소기업 경쟁력강화사업을 통해 5개 업체가 지역강소기업에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.

지역강소기업은 연 매출액 100억∼1000억 원, 직간접 수출 비중 10% 이상, 5년 평균 매출액 증가율 8% 이상인 중소·중견기업으로 지역 ‘월드클래스 300’ 후보기업을 말한다.

이번에 선정된 지역강소기업은 ▶자동차 전장부품을 생산하는 대우전자부품㈜ ▶상용차 조향장치·현가장치를 생산하는 ㈜티앤지 ▶특장차 제조업체인 ㈜진우에스엠씨 ▶자동차부품 제조업체인 ㈜태산ENG ▶자동차 및 건설기계 주물소재를 생산하는 ㈜진흥주물 등이다.

이 가운데 ㈜태산ENG를 제외한 4개 업체는 지난 2010년부터 지역 강소기업을 육성할 목적으로 추진한 전략산업 선도기업으로 꼽혔다.
도내에서는 지난해 오디텍이 월드클래스 300에 선정됐고, 올해도 지역강소 기업 5개 기업이 선정돼 전략 산업 육성의 큰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.

전북도와 전북테크노파크는 이들 강소기업에 총 3년간 연구개발, 수출마케팅, 고유사업 발굴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.

1년차에는 성장전략 컨설팅 및 RD기획(기업 당 1억원)을 지원하고, 2∼3년차는 RD 사업(기업 당 2억 원) 및 수출마케팅(기업 당 3000만 원) 등을 지원한다.

도는 전북지방중기청, 전북테크노파크 등이 참여하는 지역강소기업 성장위원회를 통해 마케팅, 특허 역량강화, 컨설팅, 공정개선 등 기업 성장에 필요한 요소별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매년 기업 당 도비 2000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.

지원업체 가운데 우수한 성과를 거둘 경우 정부가 중점지원 중인 ‘월드클래스 300’ 사업 선정 시 추천해 연속적인 지원 혜택을 부여할 계획이다.
이성수 경제산업국장은 “이번을 계기로 도가 중점 추진하고 있는 전략산업 선도기업 육성사업의 성과가 확산되고 있고, 앞으로도 전략산업 선도기업 중심으로 지역 허리역할을 할 수 있는 강소기업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나가겠다”고 밝혔다.

첨부파일